마음의 고향.

 

휴양 그리고 일하러... 

 

 

 

 

 

뭐 대충 이런색임.

 

봐도 봐도 안 질림.

 

 

 

 

 

하루 일과가 그냥 이렇게 바라보기.

 

 

 

 

 

 

얘네들도 항상 잘있음.

 

 

 

고양이 꼬시기로 결심!

 

 

교태부림.

 

 

질투심 유발.

 

 

그녀가 내게로 다가옴.

 

 

 

자리잡고 누움.

 

 

지세상임.

 

 

텐트까지 쫓아옴.

 

 

'우리 텐트에서 라면 먹고 갈래?'

 

 

라면먹고도 갈 생각을 안 함.

 

 

 

물론 일도 열심히 함.

 

 

 

 

 

 

 

 

 

 

그리고

 

 

 

 

 

 

잘 먹음.

 

 

 

 

 

 

 

창작 모빌 보고 멍때리기.

 

 

 

 

 

 

그냥 대낮엔 이러고 놈.

 

 

 

 

하루가 그냥 그렇게 감.

 

 

 

끝.

 

 

 

'지금은 여행중 > 태국 THAILAND'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7 무 꼬 쑤린.  (1) 2017.03.02
첫눈 내리던 날.  (2) 2016.12.06
2016 꼬 쑤린.  (0) 2016.03.05
2015 꼬 쑤린.  (0) 2015.03.03
마음의 고향 쑤린 - 그렇고 그런 이야기.  (14) 2014.07.25
시작한 곳에서 끝내기.  (22) 2012.03.07
Posted by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