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봄.

이유가 어찌 되었던 간에

그렇게 또 네팔행 비행기에 올라탔다.


짐을 쌀때가 제일 행복하긴 하더라.

산은 그 자리에 그대로,

눈이 일찍 떠진다.

그래서 조식도 먹는다.

나이가 들면서 습관도 변하나 보다. 

언제나 그리운 테이블.



좋아하는 일을 하면 좋은 일만 가득할 줄 알았는데

꼭 그런 것만은 아니기도 해서

한동안 심란했다.

그렇게 또 지나가겠지만...

멋진 계획을 세워야겠다.

요즘은 너무 멋지지 않은 계획만 세웠던터라...


자 이제 또 어디로 가볼까?


끝.


Posted by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leck 2017.06.21 16: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 페루행이다. 2017.06.22 08: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7.12.12 12:10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3. 민경 2017.10.08 12: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7.12.12 12:10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