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스니아 여행'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10.28 보스니아, 사라예보 (6)


보스니아" 보다는 사라예보로 귀에 익숙한 이 곳.


 

 

 

 

        [ 사라예보 사진에 항상 등장하는 체스 하는 어른들 ]


아직도 어른들은 크로아티아,보스니아,슬로베니아,세르비아,몬테네그로 보다,

그냥 ' 유고슬로비아"가 더 익숙할지도 모른다.




비가오지만 거리는 분주했다.

그리고 번화했다.

 

 

                                   [ 비가와도 분주한 사라예보 시내, 그리고 단풍. ]

시내에 올드 타운이 있는데...

나름 이게 참 독특하다.

( 어제 기차에서 우연히 만난 친구를 오늘 시내에서 우연히 또 봤다. 그래서 가이드 좀 받았다. '잔코' 땡큐. 잔코는 여자임, 게다가 미녀임) 

 

          [ 타운과 올드타운의 경계가 아닌 국경이라는 표현을 했다. "By 잔코" ]


남쪽 방향은 오스트리아풍의 건물들이...

북쪽방향은 터키풍의 건물들이...

자세한 사항은 이 나라의 역사를 참고하면 되겠다.

        [ 남쪽의 오스트리아풍의 건물들. - 전형적인 유럽풍의 건물들. ]


        [ 북쪽의 터키풍의 건물들. - 동양적인 냄새 물씬 나는 건물들. ]

 

        [ 입국심사 받는 중. ]


아주 험난한 스토리를 가지고 있는 사라예보는 사실 알고보면 그 어디보다도 평화로운 도시였다.

종교 또한 카톨릭과 무슬림, 그리고 그리스 정교까지 다양하게 공존 했던 곳이다.




 

[ 모스크에 붙어있는 샘물 혹은 수돗물. - 이 샘물을 먹으면 다시 사라예보로 돌아온다는데... 나 또 오겠네~ㅋ ]




 

            


이러한 평화로운 올드 타운 바로 옆에는,

1차 세계대전의 시발점인 라틴 다리"(Latin bridge)가 있다.





        [ 라틴 브릿지 - 사실 이 조그마한 다리가 보고 싶어서, 난 사라예보에 왔다. ]


그냥 한 번 보고 싶었다.

그리고 한 번 걸어 봤다. 물론 아무 느낌은 없다.

본 것으로 만족한다.

 

                     [ 지금은 아무렇지도 않지만, 얘도 참 사연 많은 다리다. ]


 

[ 원래 이름이 있는데 '잔코'는 비둘기 광장이라고 불렀다. ]

어느새 저녁이다.

동네 음식 좀 먹고 다시 집으로 향한다.

 

        [ 사라예보 동네 야경. ]

            [ 터키에서 보던 미나레 천지. - 왼쪽 건물을 보면 2층이 튀어나와 있다. 요 건물 터키 안탈리아에서 많이 봤다. ]

                                   [ 모스크와 미나레 ]

 

                                  [ 집으로 가는 길 ]


[ 꺼지지 않는 불꽃. ]


 

Posted by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텍사스양 2011.10.28 14: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10.28 19:41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 파견카나 2011.10.29 04: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10.30 04:58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3. 꼬띠도프 2011.11.01 02: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11.01 07:30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