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의 매일 배낭의 짐을 꾸려 이동하고,

자주 반복되는 텐트생활과 아프리카의 겨울 추위...

그리고 소소하게 작은 것들의 무한한 신경세포 자극으로

여행이 조금 고단했다.

여행이 고단할 때쯤...

나는,

 

[ 오늘은 빨래하는 날~ ]

배낭을 빤다.ㅋ

그러면 기분이 조금 좋아진다.



그리고 ,

 

[ 처량하지 않다. 단지 앙증맞을 뿐이다. ]

혼자 삼겹살을 굽는다. (혼자 삼겹살 굽기 도전기록 : 에레레스트 하산 후 1회, 나이로비에서 1회, 올해 total 2회 )

맛있게 흡입한다.


그러면 기분이 한결 좋다.

뭐 행복은 소소한 것에서 나오는 것이니까~^^

'지금은 여행중 > 케냐 KENYA' 카테고리의 다른 글

케냐 [나이로비] 여행 고단할 때면...  (10) 2011.09.07
Posted by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낌지부부 2011.09.07 2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09.08 00:35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 vipcs2378 2011.09.08 12: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09.08 18:04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3. 김지은 2011.09.08 2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09.08 23:43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4. 시니 2011.09.08 22: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09.08 23:41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5. 다합해랑 2011.09.13 19: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09.14 15:47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버스를 일곱시간 타고 도착한 잠비아 수도 루사카~

간만에 보는 높은 빌딩과

몇몇 패스트푸드점에 감동하여

늦은 점심을 먹으러 들어간다.

주문을 하고..

직원에게~

" 물티슈 좀 부탁드릴께요~ "

" 네~ 잠시만요~ "

 

[ 한참 멍 때리며~ 바라 봄...ㅋ ]

잠시후 음식과 도착한 물 + 티슈

나는 잠비아 루사카에서 극진한 대접(待接) or 대접(大蝶)을 받았다.

'지금은 여행중 > 잠비아 ZAMBIA'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잠비아 [루사카] 극진한 대접  (4) 2011.08.20
Posted by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911 2011.08.21 23: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08.23 02:18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 김현민 2011.08.22 21: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08.23 02:15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DUNE 45 ]

추운 아프리카에서 열심히 달리고 있습니다.

4일 동안 1900Km를 달려....

현재는 스와콥문드"에 있습니다. ㅋ

내일 또 신나게 달려야죠~

여긴 땅이 너무 넓어 ㅠㅠ, 그리고 엄청 추워~!

 


[ 목이 길어 슬픈 "기린" ]

달리다 보면 기린도 보여~ㅋㅋㅋ

사자를 보는 내일을 기약하며~

See yoU ^^

Posted by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안장군 2011.08.06 07: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08.07 19:57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 예쁜연구원 2011.08.06 15: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08.07 19:59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3. 오락 2011.08.06 2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08.07 2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4. 재파리 2011.08.07 02: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08.07 20:01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5. 김현민 2011.08.10 18: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08.11 22:06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