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이번 여행, 마음의 고향 - 태국 무 꼬 쑤린 ]


시작한 곳에서, 끝을 하고 싶었다.

살면서 정확히 끝맺음을 몇 번 해보지 않아서 그런지도 모른다.

시작만 했을뿐...

끝맺음은 항상 흐지부지했었던 것 같다.

그래서 섬으로 간다.

(작년에 그 고생을 하고서도 말이다.)


여행이 끝나가고 있다.




- 기내식을 무려 3번이나 먹었다. -




( 섬은 인터넷이 안된다. )
.

'지금은 여행중 > 태국 THAILAND'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7 무 꼬 쑤린.  (1) 2017.03.02
첫눈 내리던 날.  (2) 2016.12.06
2016 꼬 쑤린.  (0) 2016.03.05
2015 꼬 쑤린.  (0) 2015.03.03
마음의 고향 쑤린 - 그렇고 그런 이야기.  (14) 2014.07.25
시작한 곳에서 끝내기.  (22) 2012.03.07
Posted by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소정아빠 2012.03.07 19: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2.03.19 12:40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 텍사스양 2012.03.08 12: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2.03.19 12:42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3. 해우기 2012.03.09 11: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2.03.19 12:42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4. 안장군 2012.03.09 16: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2.03.19 12:45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5. 反지루 2012.03.11 13: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2.03.19 12:46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6. 달경이 2012.03.11 23: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2.03.19 12:47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7. 좀좀이 2012.03.12 05: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2.03.19 12:48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8. 꼬띠도프 2012.03.13 23: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2.03.19 12:49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9. 김지은 2012.03.14 13: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2.03.19 12:51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10. 페루지성애비 2012.03.19 07: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2.03.19 12:54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11. 2012.03.21 12: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2.03.22 00:01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곧, 곰 잡으러 갈지도 몰라.

대륙은 너무 넓어~



.
Posted by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무념이 2012.02.21 11: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2.02.21 12:18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 아톰양 2012.02.21 12: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2.02.21 12:19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3. 안장군 2012.02.21 21: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2.02.22 05:52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4. 해우기 2012.02.26 21: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2.02.27 13:20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5. 신동아 2012.03.05 17: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2.03.05 17:44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정감있는,

그러나 아주 오래된...

그래서 더 정감있는...

쿠바의 동네 골목길 풍경.













* '낡은 문'에서 사람이 나온다 하더라도,

  그 사람이 '낡은 사람'은 아니다.

  그곳이 쿠바다.




.

.

'동네구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뭐 그렇다.  (0) 2017.08.24
쿠바 [아바나] 동네 골목길 구경.  (4) 2012.02.11
탄자니아 [잔지바르] 동네 커피 구경~  (4) 2011.08.23
이집트 [다합] 동네구경 다니기.  (2) 2011.07.12
Posted by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경이 2012.02.11 14: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2.02.12 10:13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 해우기 2012.02.13 11: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2.02.14 0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 만남. ]


둘 중에 하나라도 부러우면 지는거다.


1. '우유니' 자체가 부럽다.

2. '두 사람'이 부럽다.


당신은?




- 이 글은 '빌려 쓴 노트북'에서 작성 된 글 입니다.ㅋ -




.
Posted by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만재 2012.01.19 09: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2.01.19 11:52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 김희진 2012.01.19 09: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2.01.19 1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3. 무념이 2012.01.19 09: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2.01.19 1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4. 겨울뵤올 2012.01.19 10: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2.01.19 1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5. 대관령꽁지 2012.01.19 12: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2.01.20 20:39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6. 해우기 2012.01.20 11: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2.01.20 2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칠레 아타까마에서 투어를 이용하여 우유니로 향한다.

아따까마에서 투어로 2박 3일이 걸리는 길이다.

(물론 칼리마라는 동네에서 우유니로 바로가는 버스가 있기도 하지만 대부분 투어로 간다.)

자~ 그럼 천국 혹은 지옥으로 가는 길을 시작해 볼까?



아따까마의 고도는 2400M 정도 되는데,

아침에 출발하여 봉고로 볼리비아 국경으로 한 시간 남짓 달린다.

그런데, 이 한 시간 남짓한 시간에 4800M까지 올라갔다가

볼리비아 국경 4300M에 다다른다. ( ABC 안나프루나 베이스캠프가 4130m니까~ 엄청 높은거다, 거기 올라가기도 힘든데...)

이 때부터 많은 사람들이 바보가 되어갈 준비를 하게된다.ㅋ

평소에 사진으로 많이 보았던 아따까마-볼리비아 국경에서 신나게 사진찍고 논다.

본인이 순식간에 어젯밤에 머물렀던 아따까마의 약 두 배 되는 고도에 있는지도 모르고~ㅋ

( 여기선 무조건 빨리 떠나야한다. 그러나 우리팀은 아침도 먹었다.ㅋ)

[ 이 고물 버스의 용도는? ]


푸르다 못해 아주 파란 하늘과, 화산, 그리고 국경...

거기다가 멋진 풍광...

그리고 이 버스~

이 버스의 용도는...

화장실이다. ㅋ

그냥 아무것도 없다 버스 뒤에가서 알아서 싸면 되는 21세기 자연과 마주하는 최신식 시스템이다.

남녀 구분? 그런거 없다. 복불복이다.




[ 볼리비아 국경 - 이렇게 생겼어도 도장 잘 찍어준다. ]


사실 국경 이민국이라고 하기에는 너무 열악하지만,

여기는 볼리비아니까~

그렇게 그냥 인정하면 아주 마음이 편하다. 

그러나 여지껏 가본 국경중에 제일 높은 곳에 위치한 국경이자,

화산과 함께 아주 멋지게 어울리는 국경이기도하다. (엄청나게 투어팀들이 출발하고, 도착한다.)

[ 2박 3일 동안의 우리의 투어팀은 총 11명 , 4X4 2대다. ]

이렇게 평균고도 4000M 이상을 계속 달린다.

조금 높으면 4500m 조금 낮다 싶으면 3500m다

그런 길을 계속 달린다.

물론 비포장이고,

이 때부터 대부분의 사람들의 고산병이 시작된다.

거의다 고산병에 시달린다. 약먹어도 얄짤없다~

나처럼 고산증세가 없는 사람은 천국으로 가는 아름다운 길이고,

대부분의 사람은 지옥으로 가는 길이다.

풍경~? 이런거 눈에 보이지 않는다.ㅋ

머리가 깨질것 같은 두통, 어제 먹은 것을 다시 꺼내 보게하는 구토, 그리고 가쁜 호흡~ etc.. = 고산병

( 나만 아니면 되는건가? ㅋ)





[ 2박 3일동안 만나게 되는 고산의 호수 - 에메랄드, 빨간색,흰색,거무튀튀한 색의 호수들을 볼 수 있다. ]


고산의 호수들은 활화산과 더불어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준다.

뭐 색이 가지가지라서, 그걸 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거기에~ 플라맹고들이 아주 많아서 사진 찍는 재미도 있다.

물론 자꾸 호수들을 보다보니~

나중에는 슬쩍 지겨워 지기도 한다. 

[ 고산의 온천. ]


가는 도중에 온천도 있는데~

주변에 화산이 많아서 아주 뜨거운 물이 나올 줄 알았는데.

역시나, 물은 아주 미지근했다.

그래서 들어가지는 않았다.

여기 온천도 자연과 마주하는 시스템이라서,

알아서 옷 갈아입고, 알아서 말리면 된다.ㅋ

( 볼리비아는 자연에게 나를 맡기면 된다.)

[ 계속되는 높은 고도 - 대부분의 사람들은 정신이 반 쯤 나가서 투어를 한다.ㅋ ]


비포장을  계속 달리고 달려,

포인트마다 내려 준다.

이 때쯤 되면 사람들 안색은 아주 안좋다.



[ 간헐천 - 부글부글 끓는 모습은 장관이다. ]


가는 중간 중간에 계속해서 바뀌는 풍경들은,

계속해서 여행객을 현혹시킨다.

[ 첫 날 숙소 4200m - 이 정도면 5성급이다. 둘쨋날 숙소는 더 좋다. ]


숙소에 가면,

장관이 펼쳐진다.

많은 사람들이 변기와의 대화를 나눈다. ㅋ

이래서 고산병이 무섭다. ㅋ

마치, 패전한 장병들처럼, 각자의 방과, 식탁에 널부러져 있다.

그리고 이 높은 숙소에서 하이라이트는,

별이다.

에베레스트에서 본 별처럼 쏟아지는 남반구의 별을 볼 수 있다.


[ 숙소 전경 - 노출 콘크리트 공법의 전형적인 예. ]


뛰어난 건물은 아니지만,

지내다 보면 저런 숙소도 정겹다.

그리고 누구나 잘 수 있다.^^

[ STONE TREE - 볼리비아 여행사 어디에나 걸려 있는 문제의 그 사진. ]


[ 천국 혹은 지옥으로 가는 길 - 오른쪽에 사람들이 널부러져 있는 이유를 그대는 아는가? ]


이렇게 나는 우유니로 향하고 있었다.


* 많은 사진이 있지만, 추후에~


- 이 글은 '빌려 쓴 노트북'에서 작성된 글 입니다.ㅋ -






.

Posted by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oreworld™ 2012.01.16 12: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2.01.19 06:51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 좀좀이 2012.01.16 14: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2.01.19 06:52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3. 해우기 2012.01.16 15: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2.01.19 06:54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4. 텍사스양 2012.01.16 15: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2.01.19 06:55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5. 반지루 2012.01.16 16: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2.01.19 06:55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6. 나와유오감만족이야기 2012.01.16 17: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2.01.19 06:56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7. 달경이 2012.01.17 00: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2.01.19 07:00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8. 노민 2012.01.17 09: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2.01.19 07:01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9. 신동아 2012.01.31 11: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2.01.31 12:07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10. 달경이 2012.09.04 14: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2.09.05 12:49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새벽 3시 반에 일어나,

대충 밥을 먹고 4시 반에 집을 나서서 5시에 우수아이아에서 칼라파테행 버스에 오른다.

내가 간다고,

하늘에서는 폭설이 내린다. (여기 여름이다.)




한국에도 눈 내린다 했는데~

지구 반대편 남쪽에도 눈이 내린다.

신기하다. 여름 눈.



그렇게 눈을 지나고 우수아이가가 있는 이 큰 섬을 빠져나간다.

광활한 녹색의 大평원을 계속 달린다.

이제 대평원은 그만 달리고 싶다.

버스 좌석이 화장실 바로 앞이라서 냄새와 함께 달린다.

아르헨티나에서 아르헨티나로 가는데,

칠레를 거쳐간다 ㅜㅜ

여권의 사증도 몇 장 없는데,

아르헨티나 아웃 찍고, 칠레 트랜짓 인과 아웃을 찍고,

다시 아르헨티나 인을 찍는다. (시간이 오래걸린다.)

잠들만하면 깨우고 도장찍고, 잠들만하면 도장 찍어야 한다. 이게 참 그렇다.


버스는 달리고 달려 아예 버스채 배 위에 옮겨 싣는다.

그리고 바다를 건너,

다시 아르헨티나 국경을 향한다.




그리고 도착한 아르헨티나 산타크루즈 .

여기서 버스에 내려,

다시 몇 시간 기다린후,

최종 목적지인 칼라파테로 향한다.

새벽 다섯시에 버스를 탓는데,

칼라파테 도착하니 새벽 한 시 반이다. 

완전 피곤해 . 



그렇게 칼라파테에 도착했다.








Posted by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경이 2011.12.23 06: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12.24 05:36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 해우기 2011.12.23 10: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12.24 05:38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3. 반지루 2011.12.27 01: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12.27 01:19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자화상.

참~깨는 여행중 2011.12.09 06:44



찍어 주는 사람이 없으니,

내가 직접 찍는다.




'참~깨는 여행중'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출세했네~ 출세했어~  (20) 2011.12.18
자화상.  (8) 2011.12.09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44) 2011.10.24
Posted by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겨울뵤올 2011.12.09 08: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12.09 23:19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 누나 2011.12.09 08: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12.09 23:20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3. 김지은 2011.12.09 11: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12.09 23:28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4. 민경 2011.12.10 19: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12.11 02:22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이제 겨우 몸이 정상으로 돌아와서

동네구경 다닌다. ㅋㅋㅋ

부에노스 아이레스의 날씨는 대박이다.

한 여름의 시작이다.



[ 이탈리아에서 산 '마데 인 차이나' 베스파 끌고 마실 나오심. ]

시내에서 조금 떨어진 곳으로 걸어가서

아르헨티나 포장마차를 간다.



[ 아르헨티나 포장마차 - 그냥 내가 이름 붙인거다. ]

포장마차에는 물론 소주가 없다.ㅋ

여기는,

[ 아르헨티나 고기 완전 맛남. ]

[ 무조건 고기~ ]

이렇게 고기를 구워서 빵에 넣어 먹는 뭐 그런곳이다.


알아서 토핑 올리면 된다.

욕심 내서 토핑 많이 올리면 먹을때 아주 추접스러워 지니까 적당히 올려야 한다.



이렇게 올려서,


이렇게 먹으면 되는데,

물론 맛은 좋은데...

개인적으로 빵이 너무 질겨서 빵은 빼고 안에 고기만 먹었다.



[ 예전 항에서 쓰던 크레인 - 곳곳에 조형물처럼 위치해 있다. ]


[ 석양이 물드는 부에노스 아이레스 ]

[ 아르헨티나 대통령궁 - 쌩뚱맞은 조명]

이렇게 대충 돌아보니,

어느새 9시,

여기는 낮이 길어서 너무좋다.ㅋ

[ 남미 대륙의 콜라! - 3 L Vs 1.5 L ]

저녁 찬거리를 사러갔다가,

콜라를 보고 깜놀한다.

여지껏 본 콜라 중에 가장 큰 콜라가 2.5L 였는데...

3L 콜라가 여기는 대중적이다~! ㅋㅋㅋ


[ 세븐 업과 코카콜라. ]


물론 저녁은 무조건 소고기 요리다.

질 좋은 등심이나, 갈비 종류가 500g에 육천원 정도 한다.

' 부에노스 아이레스의 대장금 ' 형님이 나타나셨다. ㅋㅋ

여기서 오래있으면 살찌겠다. ㅎㅎ



이쯤되면,

늘 하는 고민이 있다.

' 오늘 뭐 해먹지? ' ㅋㅋㅋ



- 오늘부터 탱고 배우러 간다. -




.
Posted by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겨울뵤올 2011.12.09 08: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12.09 23:20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 누나 2011.12.09 08: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12.09 23:22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3. 무념이 2011.12.09 09: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12.09 23:24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4. 김지은 2011.12.09 11: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12.09 23:27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5. 헬스최♥ 2011.12.09 19: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12.09 23:29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6. 파견카나 2011.12.10 06: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12.10 09:42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7. 민경 2011.12.10 19: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12.11 02:21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8. 911 2011.12.11 00: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12.11 02:26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9. 2011.12.17 23: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12.18 0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10. 신동아 2012.01.01 0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2.01.01 03:14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11. andy 2012.02.09 01: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2.02.09 13:20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12. 홍석천 2012.02.25 02: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2.02.25 04:23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일부 지인들과 독자들에게

자꾸만 일하기 싫게 만들고...

보고있으면 좌절감에 빠지게 하는...

그리고,

' 나는 저기 언제 가보나? ' 라는 자괴감에 빠지게 한 점 ...

진심으로 머리숙여 사과의 말씀 드리며

앞으로는 금번과 같은 이런 사과의 말씀을 더욱 자주 드리도록 노력하겠습니다.

ㅋㅋㅋ


 

 

                             [ 동네 바보 아저씨는 이제 머리를 묶을 수 있게 됐습니다. - 난 이런 날이 올 줄 몰랐어... ]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 拜上

'참~깨는 여행중'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출세했네~ 출세했어~  (20) 2011.12.18
자화상.  (8) 2011.12.09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44) 2011.10.24
Posted by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텍사스양 2011.10.24 09: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10.24 18:16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3. 강동훈 2011.10.24 10: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10.24 18:16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4. 누나 2011.10.24 11: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10.24 18:17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5. 누나친구누나 2011.10.24 12: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10.24 18:18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6. 반지루 2011.10.24 13: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10.24 18:19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7. 2011.10.24 14: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10.24 19:17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8. 2011.10.24 15: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9. 혜림 2011.10.24 16: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10.24 18:19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10. 혜림 2011.10.24 20: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10.24 23:34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11. 혜림 2011.10.24 2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10.24 23:34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12. 시니 2011.10.24 23: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10.24 23:36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13. 2011.10.24 23: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10.25 15:18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14. 재임스 2011.10.25 1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10.25 15:19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15. 재임스 2011.10.25 10: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10.25 15:19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16. 911 2011.10.25 18: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10.25 18:29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17. 오락주인장. 2011.10.26 15: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10.27 05:07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18. 스컬리 2011.10.27 14: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10.27 2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19. 2011.10.28 06: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10.28 19:39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 꼬띠도프 2011.11.01 02: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11.01 07:29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1. 나그네 2012.03.29 09: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2.03.30 13:22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일요일 오후.

동네 주민처럼 대충 입고 동네 구경에 나선다.

점점 가을이 다가오나보다.

낮에는 작렬하는 태양이 다소 부담스럽지만,

밤이 되면 초겨울의 서늘한 기운을 느낀다.

아무튼.

 

[ 100년이 넘었다는 커피숍가서 커피 한 사발하고 시작한다. ]


포르투갈 커피는 맛있다.

나름의 자부심도 보이고~

 

 

[ 빨간 등대가 제일 먼저 반겨준다. ]

 

 

[ 등대 밑의 물고기들..]

페리를 타고 10분.

리스본이 보이는 반대편으로 향했다.

여기에 오면 리스본이 한눈에 보인다.

그리고 브라질의 예수상과 비슷한 예수상이 있다.
 
(브라질 예수상과 마주 보게 설계되어 있다고 하는데... 여기 예수상은 분명 북쪽을 바라보고 있다.)

 

[ Cristo Rei - 포르투갈의 예수상. ]

브라질의 예수상은 안봐서 모르지만, 여기 예수상의 크기도 상당히 크다.

나중에 보게 된다면 한 번 크기를 비교해 봐야겠다.

저 예수상 밑에는 성당도 있다. ( 일요일이라 때마침 결혼식이 열리고 있었음. )

여기서 리스본이 한 눈에 들어온다.

 

[ 리스본 전경 ]

 

 

 

 

[ 하늘도 청명하고 바람도 솔솔 불고... - 리스본 ]

그냥 기분이 상쾌해지는 곳이다.

강하지 않게 부는 바람이 가을을 느끼게 해준다..

 

[ 28번 트램 철로 - 리스본 ]

리스본에 오면 꼭 타 보아야 한다는 28번 트램.

온통 언덕 천지인 리스본 시내의 중요한 교통 수단이다.

( 죄다 언덕이다. 그냥 걸어다니기엔 힘들다. )

 

 

 

[ 정겨운 트램. ]

내일은 28번 트램 완전정복에 나서야겠다.

지금 예고한거다.ㅋ

귀찮으면 안 할지도 모르고...ㅋㅋㅋ

See yoU~


Posted by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혜선 2011.09.26 13: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 무념이 2011.09.26 14: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09.26 17:14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3. 신동아 2011.09.26 14: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동네에서 두 번째로 잘 나가는 아저씨 2011.09.26 17:14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